김영주(金榮注. 1919- 1998)는 앞에 언급했던 두 화가들과는 약간 다른 작품에 참여했습니다. 김내성이 추리소설을 떠나 순문학을 추구하던 시절 작품의 삽화를 맡은 것이죠. 그래서인지 삽화의 분위기도 사뭇 다릅니다.

예를 들면 경향신문에 연재되었던 「애인(愛人)」입니다.

 

「애인」1회(경향신문 1954년 10월 1일)

 

 

또 사실상의 유작이었던 「실락원의 별」(역시 경향신문 연재)도 삽화를 맡았습니다.

 

 

그리고 그의 마지막 추리소설이었던 「사상의 장미」에서도 함께 했습니다. 이 작품은 원래 잡지 '신시대' 창간호인 1953년 5월부터 연재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잡지의 폐간으로 인하여 3회만에 중단되었다가 약 1년 후인 1954년 8월부터 잡지 '신태양'을 통해 다시 시작하여 1956년 9월 완성됩니다.

 

 

김영주는 처음 연재할 때 삽화를 맡았으며 다시 연재할 때도 함께 했습니다(다만 연재 몇 회를 남기고는 다른 삽화가 - 이름이 나오지 않아 확신은 못하겠지만 그림의 서명이나 화풍으로 보아 김관현(金寬鉉)으로 보입니다- 로 바뀌었습니다).

 

한 작가의 작품을 맡은 세 삽화가의 화풍을 함께 살펴보는 것도 흥미로운 일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추리닝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사의 장미 2017.01.29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상의 장미'가 전자책으로 나왔네요

    https://search.naver.com/search.naver?sm=tab_hty.top&where=nexearch&oquery=%EC%9C%A4%EB%B0%B1%EB%82%A8+%EC%95%BC%EB%8B%B4&ie=utf8&query=%EC%82%AC%EC%83%81%EC%9D%98+%EC%9E%A5%EB%AF%B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