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5 테마로 읽는 미스터리 <34> 무기 (1)

몸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것
 
나는 오늘 밤 내 손가락으로 셀 수 없을 만큼 사람을 죽였다.
난 그놈들을 쏠 때마다 즐거웠고, 마음이 흔들리지도 않았다.
- 마이크 해머
<One Lonely Night>(1951) 미키 스필레인

 

‘범죄자와 대결을 벌이려면 그들 이상의 능력이 있어야만 한다.’

이것은 추리소설에 등장하는 주인공에게 없으면 안 되는 조건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능력이란 뛰어난 머리일 수도 있고, 혹은 육체적인 힘, 아니면 무기를 사용하는 솜씨일 수도 있지요.

추리소설의 초창기이던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반까지 탐정과 범인과의 대결 양상은 머리싸움이었습니다. 당시 작품 속의 범인은 아무 생각 없이 행동하는 것이 아니라 대단한 고심 끝에 사건을 저지르기 때문에 그보다 뛰어난 두뇌를 지닌 주인공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사건이 미궁에 빠져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어쨌든 주인공은 범인의 계략을 모두 알아채고 궁지로 몰아놓아 체포하지만 이 과정에서 육체적인 격투가 이루어지는 경우는 극히 드물었습니다. 범인은 사람을 죽인 흉악범이지만 자신의 힘으로 당할 수 없는 상대에게는 순응할 줄 아는 지능적인 인물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입니다.

어둠 속에 묻혀 살던 샌님 같은 오귀스트 뒤팽은  진짜 흉악한 범죄자와 홀로 마주쳤으면 어떻게 행동했을지 궁금증이 들기도 합니다. 물론 <모르그 거리의 살인>에서 선원 한 사람을 만날 때 권총을 준비하는 것을 보면 조심성은 뛰어나도 맨손으로 범죄자를 상대하기는 어려울 것 같긴 하네요. 반면 런던의 명탐정 셜록 홈즈는 추리력은 물론이거니와 권투를 포함한 격투기에 능하고 사격에도 일가견이 있어 행동하는 사립탐정의 이미지를 독자들의 머릿속에 심어 놓았습니다. 홈즈가 인기를 얻자 20세기 초반 ‘홈즈의 라이벌들’이라고 불리는 수많은 주인공들이 등장했습니다. 그렇지만 이들은 대체로 뛰어난 두뇌를 과시하느라 육체적 능력을 써먹을 틈은 별로 없었습니다. 브라운 신부처럼 플랑보라는 경호원 겸 조수를 함께 등장시켜 이런 약점을 보완하는 정도에 그쳤을 뿐 홈즈와 같이 주먹다짐을 피하지 않는 행동파 탐정은 한참 후에나 나타납니다.

1920년대에 접어들면서 펄프 잡지를 통해 등장한 활극에 가까운 추리소설의 주인공들은  범죄라는 것이 일개 가정문제가 아닌 사회적인 현상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머리만으로 살아남을 수는 없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대쉴 해미트가 창조한 두 명의 주인공, 컨티넨틀 오프와 샘 스페이드를 가장 대표적인 예로 꼽을 수 있겠군요.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수수께끼 풀이형 소설의 탐정들 - 크리스티의 엘큐울 푸아로와 미스 마플, 반 다인의 파일로 밴스, 엘러리 퀸의 엘러리 퀸 - 은 여전히 안락의자에 앉아 놀라운 추리력으로 기묘한 사건들을 풀어나가고 있는 동안 하드보일드 소설 속 탐정은 거리의 건달이나 폭력조직의 두목과 직접 마주쳐야만 했습니다. 이런 이유로 완력 좋고 사격 솜씨도 뛰어난 탐정들이 등장한 것입니다.


하지만 이들이 무턱대고 총을 휘두를 수는 없습니다. 탐정이건 경찰이건 상대가 위협을 가할 경우에만 사격할 수 있을 뿐, 먼저 총부터 쏘고 들이닥친다면 그건 범죄자나 마찬가지 이죠. 탐정은 경찰과는 달리 체포권이 없기 때문에 말로 해결할 수 있으면 가장 좋고, 그것이 통하지 않을 때 약간의 완력을 쓰고, 총은 어쩔 수 없을 경우에만 쓰기 위해 가지고 다닌다는 편이 더 정확할 것입니다. 해미트의 <붉은 수확>에 등장하는 컨티넨틀 오프는 포이즌빌의 악한들을 혼자 물리칠 수 없다는 것을 일찌감치 파악하고 힘 대신 책략을 이용했습니다.

해미트의 '붉은 수확'

그러나 2차대전 이후 등장한 마이크 해머의 행동은 이전까지의 하드보일드 탐정들이 온화하게 보일 정도였습니다. 미키 스필레인의 <심판은 내가 한다>(1947)에서 처음 등장한 그는 독자에게 엄청난 충격, 그리고 한편으로는 카타르시스를 제공했습니다. 그를 ‘터프 가이’라 표현하면 오히려 부드럽게 여겨질 정도인 과격한 인물이지요. 45구경 군용 콜트 권총을 애용하는 그는 악당에 대해서는 법을 무시하고 자신의 손으로 처리해 버린다는 자신만의 규칙이 있습니다. 정의의 사도를 자처하는 시대착오적인 폭력성향 탓에 그가 사건을 해결하려 나서면 오히려 시체가 쌓이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맙니다.

TV 시리즈 '마이크 해머'에서 주연을 맡았던 스테이시 키치. 원작과는 달리 매우 점잖았습니다.

탐정의 무기는 권총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앤드류 복스의 작품에 등장하는 전과 27범의 무허가 탐정 버크는 총 뿐만 아니라 격투기에도 능하며 다양한 무기들도 사용합니다. 경찰의 수사와는 상관없이 움직이며 필요하다면 범인을 죽이는 것도 불사하는 버크는 표창이나 손톱에 독을 바른 칼날을 붙여놓고 싸움에 임할 정도입니다.


로렌스 블록의 매트 스커더 시리즈에 등장하는 미키 발루는 평범하지만 살벌한 무기를 사용하는 인물입니다. 사립탐정인 스커더의 친구이며 도살장 주인인 미키의 무기는 다름 아닌 커다란 식칼로, 총알이 난무하는 뉴욕의 뒷골목에서는 어울리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대단히 치명적인 무기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데니스 루헤인의 ‘패트릭 켄지 & 안젤라 제나로’ 시리즈에서도 이에 뒤지지 않는 인물이 등장하죠. 두 사람의 친구이자 “인간 흉기”라고 해도 전혀 과장이 아닌 부바 로고프스키는 불법 무기상이라 총을 달라고 하면 미사일은 필요없냐고 물어보는 사람입니다. 또 판매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도 거침없이 사용하지요. 절대 적으로 만들고 싶지 않은 사람입니다.

영화 'Gone, Baby Gone'에서 부바 역을 맡은 배우 Slaine.

남성만 무기를 갖고 다니는 것은 아니죠. 강력범죄가 넘치는 미국에서는 여성 탐정들도 총을 다루고 쏠 줄 알아야만 합니다. 사라 패러츠키의 여성 사립탐정 V.I.워쇼스키는 시카고 대학 로스쿨을 거친 변호사 출신이지만 어린 시절부터 경찰이었던 아버지에게 배운 사격과 격투기를 배워 웬만한 남자들은 쉽사리 제압합니다. 역시 여류작가인 수 그래프튼의 작품에 등장하는 킨지 밀혼은 전직 경찰이었기 때문에 사격이나 호신술 등 경찰이 하는 것은 다 할 줄 아는 여성 사립탐정이지요. 물론 자넷 이바노비치의 주인공 스테파니 플럼 같은 예외도 있습니다. 회사에서 해고된 후 돈이 필요해 용의자 소환 업무를 맡게 된 플럼은 총이라곤 생전 건드려 본 적도 없지만 진지하게 사격 연습을 시작합니다.

시대가 변했고 작가들도 변했고 독자들도 변했어도, 추리력이건 총이건 주먹이건 어떤 수단으로든 범인을 잡아낸다는 추리소설의 스타일은 근본적으로 변함이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오랜 세월이 지난 이국의 작품을 읽더라도 공감할 수 있는 것이겠지요. 어쩌면 요란한 수단을 쓰지 않는 평범한 인물들이 기억에 남는 것도 그 이유 때문이 아닐까요. (: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추리닝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평시민 2011.05.26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탐정에게 제일가는 무기는 역시 뇌라고 해야겠지만 각종 무기를 사용하여 악당들을 해치우는 탐정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많은 장비를 이용하여 악당을 잡는 탐정은 배트맨이라고 하면 좋을까요? 배트맨도 일종의 탐정이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