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모어 레너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24 테마로 읽는 미스터리 <41> 영화 (1)
  2. 2011.08.17 테마로 읽는 미스터리 <40> 악당 (1)

같아 보이면서도 다른 것

누구나 할리우드에서 6주일 이상 살게 되면,
갑자기 치료가 불가능한 정신병에 걸린다고 한다.
 <트럼프 살인사건(The Four of Hearts)>(1938) - 엘러리 퀸


어느덧 활자(책)보다 영상(영화)이 강세를 보이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과거에는 극장에서 영화를 본다는 것은 마음먹고 일정을 잡아야 하는 행사였지요. 그나마 개봉영화는 많지도 않아 선택의 여지도 별로 없었지만, 컬러 TV의 등장, 비디오․케이블 TV의 보급, 인터넷의 보편화, 그리고 이제는 DMB 등 기술 발전을 통해 말 그대로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영화감상을 할 수 있습니다. 초기 영화 중 하나가 열차 강도를 소재로 한 것에서 볼 수 있듯 영화는 범죄를 소재로 한 것이 많았는데, 범죄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대중소설인 추리소설은 역시 대중성을 추구하는 영화로 옮기기에 매우 적합한 듯합니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영화관계자들이 추리소설을 열심히 읽는 독자라고도 합니다(확실한 것은 아닙니다만…).

작가가 영화와 관계를 맺는 데는 작품 자체에 작가가 관여할 때, 즉 원작 소설을 영화로 만든다거나 시나리오를 쓰는 일이 가장 많습니다. 소설이 영화로 만들어진 경우는 일일이 숫자를 셀 수 없을 정도라서 원작자가 누구인지 모르고 볼 때가 흔하지요. 좀 오래된 기록입니다만, 1993년판 영화관련 기네스북을 보면, 가장 많이 영화에 등장한 인물은 다름 아닌 명탐정 셜록 홈즈였습니다. 영국 작가 코난 도일이 창조한 전설적 인물 셜록 홈즈는 1900년부터 1993년까지 무려 211편의 영화에 등장해 2위인 흡혈귀 드라큘라 백작(159편)과 3위 프랑켄슈타인의 괴물(115편)을 여유 있게 앞서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영화의 숫자에서 눈치 챌 수 있듯 홈즈가 등장하는 영화라고 해서 모두 코난 도일의 원작 소설을 토대로 한 것은 아닙니다. 인기가 있으면 관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유명한 주인공의 이름을 걸고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낸 것이지요. 이런 일은 드물지 않은데, 예를 들어 얼 데어 비거스의 찰리 챈 시리즈는 장편 여섯 개에 불과하지만 영화로는 1931년부터 1949년까지 20년 남짓 사이에 무려 43편이 제작되었을 정도였습니다.

영화로 제작된 찰리 챈 시리즈

‘만약…’이라는 말은 언제나 여운이 남지요. 로스 맥도널드의 루 아처 시리즈도 어쩌면 007과 같은 인기 시리즈가 될 가능성이 있었습니다. 사립탐정 루 아처(Lew Archer)의 이름이 루 하퍼(Lew Harper)로 바뀌고 제목도 <움직이는 표적>에서 <하퍼>가 된 이유는 주연배우 폴 뉴먼의 성공작들이 모두 H로 시작되었기 때문(<허드 Hud>, <허슬러 The Hustler> 등)이라는 소문이 있었지만 각본을 맡았던 - 아카데미상을 받은 영화 시나리오 작가 - 윌리엄 골드먼이 밝힌 바에 따르면 사실무근이라고 합니다. 아처 시리즈를 영화 시리즈로 제작할 계획을 세운 영화사는 아처의 이름을 계속 쓸 수 있게 해 달라고 했으며, 맥도널드가 그 요구를 거절했기 때문에 당시 각색을 맡았던 골드맨이 아처와 발음이 비슷한 하퍼로 바꾸었다는 것이지요.


주인공은 매력적이지만 오락영화로 만들기에는 줄거리가 무거운 편이었던 아처 시리즈는 이런 이유로 <하퍼>와 <The Drowning Pool>등 두 편만 제작되는데 그쳤습니다. 골드먼은 아처 시리즈의 최고 걸작으로 인정받는 <소름>에 애착을 가지고 각본도 썼지만, 뉴먼이 관심을 가지지 않아 제작되지 않고 창고 어딘가에 처박히는 신세가 되었다는 안타까운 이야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수백, 혹은 1천 페이지가 넘는 장편 소설을 각색하는 동안 많은 부분에서 원작과 달라지기 때문에 원작을 읽은 독자뿐만 아니라 작가도 불만이 없을 수가 없겠지요. <재키 브라운> <표적>등 호평 받은 영화의 원작자 엘모어 레너드는 영화계가 잡으려고 경쟁을 벌이는 현역 최고 작가 중 하나지만, 그의 첫 각본이자 자신의 작품을 직접 각색한 <The Moonshine War>가 제작되던 1970년에는 큰소리칠 입장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디트로이트의 디킨스' 엘모어 레너드

촬영 현장에 처음 나간 그는 프로듀서나 감독이 걸핏하면 각본을 즉석에서 바꾸는 모습을 보고 당황했고, 주연 배우 패트릭 맥구헌이 ‘자신의 대사가 엉망이 되니 기분이 어때요?’하는 질문에 대답도 못했다고 회상했습니다. 영화화 과정에서는 대개 이런 일이 벌어지는 만큼 ‘소설은 소설이고 영화는 영화다. 판권을 팔았으면 그걸로 끝이다. 영화는 내 작품이 아니다’라는 제임스 엘로이의 태도가 훨씬 편할 것 같네요.

  유명한 추리작가가 오리지널 시나리오를 쓰거나 다른 사람의 작품을 각색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 탐정 필립 말로우를 탄생시킨 하드보일드 작가 레이먼드 챈들러는 역시 위대한 하드보일드 작가 중 한 사람인 제임스 케인의 <이중 배상(Double Indemnity)>(1943)을 훌륭하게 시나리오로 만들어 호평을 받았으며,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의혹의 전망차> 역시 여성 추리작가 패트리셔 하이스미스의 데뷔작인 <낯선 승객>(1950)을 그가 각색한 작품입니다. 히치콕 감독의 또 다른 걸작 <새>는 로맨틱 서스펜스 작가 대프네 뒤 모리에의 단편 소설을 경찰소설의 대가 에드 멕베인이 각색한 것이지요.

  작가의 활동은 원작이나 시나리오에서 그치지 않습니다. 위대한 작가는 그 시대를 다룬 영화나 혹은 전기 영화, 다큐멘터리에 실명으로 등장합니다.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반 저명인사였던 코난 도일의 전기 영화는 제작된 적이 없지만, 그와 미국의 유명한 마술사인 해리 후디니의 친분은 워낙 잘 알려져 있어 <위대한 후디니(Great Houdini)>(1976), <젊은 해리 후디니(Young Harry Houdini)>(1987), <후디니(Houdini)>(1998) 등 후디니의 전기 영화에 거의 빠짐없이 등장합니다. 유명 작가가 실명으로 나오는 영화로는 1926년 발생한 애거서 크리스티의 실종 사건을 다룬 <애거서(Agatha)>(1979), 하드보일드 작가 대쉴 해밋과 그의 동반자적 존재였던 여성 극작가 릴리언 헬만의 이야기를 다룬 <줄리아(Julia)>(1977), <대쉬와 릴리(Dash and Lilly)>(1999)등이 있으며, 좀 독특한 소재의 영화로 빔 벤더스 감독의 <해미트(Hammett)>(1982)가 있습니다. 이 작품은 탐정 출신 추리작가 조 고어즈가 해미트의 사립탐정 시절을 그린(물론 허구이죠)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한 것입니다. 이 영화에서 해밋을 연기한 프레드릭 포러스트는 10년 후 제작된 <시티즌 콘(Citizen Cohn)>에서도 해미트로 등장합니다.

빔 벤더스 감독의 '해밋'

  여건이 되면 작가가 영화에 출연도 합니다. 코난 도일은 역시 이쪽에서도 선구자로 <5백만 달러 위조 계획(The $5,000,000 Counterfeiting Plot)>(1914), 또 자신의 작품을 영화화한 <잃어버린 세계(The Lost World)>(1925) 등 두 편의 무성영화에서 실명으로 등장합니다. 변호사 출신 작가 얼 스탠리 가드너는 TV 시리즈 <페리 메이슨>에서 판사 역으로 출연했는데, 재판 과정에 익숙한 그로서는 근엄한 얼굴로 앉아있는 검사 연기가 어렵지 않았을 것 같다. 조연으로 등장한 이들과는 달리, 화끈한 사립탐정 마이크 해머 시리즈를 쓴 미키 스필레인은 주인공을 맡았던 배우들이 마음에 안 들었는지 시리즈 다섯 번째 영화 <걸 헌터>(1963)에 직접 해머로 등장했습니다. 스필레인은 TV 시리즈인 <형사 콜롬보>에도 등장했는데 여기서는 살해당하는 소설가를 연기했지요.
  다큐멘터리 픽션이라는 장르를 개척한 범죄소설 <인 콜드 블러드>를 남긴 트루먼 캐포티는 귀여운(?) 아저씨 같은 외모와는 달리 <5인의 탐정(Murder by Death)>라는 코믹 미스터리 영화에 출연해 명탐정들을 골탕 먹이는 인물을 연기했습니다. 유명 희곡작가 닐 사이먼이 각본을 쓴, 싸구려 추리소설들을 야유하는 듯한 이 영화에서 캐포티가 연기한 괴상한 인물 라이오넬 트웨인은 탐정들이 너무 영리한 나머지 겸손함을 잃고 독자들을 기만한다고 질타하며, 결국에는 수백만의 독자들이 복수할 것이라고 외칩니다.

  미국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스티븐 킹은 영화로 만들어진 그의 작품에서 종종 얼굴을 볼 수 있습니다. 커다란 체격에 강렬한 인상을 지닌 그는 ‘스티븐 킹의 영화에 가장 많이 출연한 사람은 다름 아닌 바로 그 자신’이라는 퀴즈가 있을 정도로 자주 출연했기 때문에 영화를 볼 때 그를 찾아내는 것도 또 다른 재미 중 하나이죠. 킹은 출연뿐만 아니라 <맥시멈 오버드라이브>의 감독을 맡은 적도 있는데, 별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해 이젠 감독 역할에 관심을 끊은 것 같습니다.

몇 년 전, 그러니까 2009년 말 재미있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위에서도 언급했던 영화 <이중 배상>에 각본을 썼던 레이먼드 챈들러가 깜짝 등장하는 장면이 있었다는 것이죠(지금은 DVD로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른쪽에 앉아 있는 사람이 챈들러입니다.

6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나는 동안 세계의 수천만 명이 보았을 터인데 아무도 눈치를 채지 못하고 있던 것도 놀랍지만, 프랑스와 미국의 연구자가 거의 같은 시기에 발견했다는 건… 정말 불가사의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추리닝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평시민 2011.08.25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93년까지 만들어진 홈즈 영화가 211편이면 지금은 그보다도 더 많겠군요, 다 보고 싶습니다. 제가 영화로 보고 싶은 추리소설 걸작은 존 딕슨 카의 <벨벳의 악마>, 야마구치 마사야의 <살아있는 시체의 죽음>, 요코미조 세이시의 <옥문도>, 김내성의 <마인>입니다.



우리도 앞에 나서고 싶다

“팡토마스.”  - “뭐라고 했어?”
 “팡토마스라고 했지.” -  “그게 무슨 뜻인가?”
 “아무 뜻도 아니야… 모든 것을 뜻해!” -  “도대체 그게 뭔가?”
 “아무도 아닌 동시에 누구이기도 하지!” -  “그렇다면 그 누군가는 뭘 하는데?”
 “공포를 퍼뜨리지!”

 <팡토마스(Fantômas)>(1911) 마르셀 알렝, 피에르 수베스트르

추리소설의 필요조건은 범죄, 탐정, 그리고 사건의 논리적 해결인데, 19세기 중반에서 21세기에 이르기까지 무척 많은 변화가 이루어졌고 형식의 틀을 깨는 파격적인 작품도 많이 등장했지만 거의 유일하게 변하지 않은 것은 거의 모든 작품에 범죄와 범죄자가 등장한다는 것입니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악역이란 무척 중요한 요소일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악당은 대체로 하나의 작품에 등장해 범죄를 저지르고 체포되면서(혹은 응분의 처벌을 받으며) 사라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깊은 인상을 줄 수는 있어도 인기를 얻는 것은 어렵습니다. 그러나 언제나 예외는 있는 법이지요.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 시리즈에 등장하는 모리어티 교수는 악당이면서도 독자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었습니다. 모리어티 교수는 ‘범죄의 나폴레옹이며 런던이라는 대도시의 나쁜 짓 절반, 미궁에 빠진 사건 거의 전부에 관련된 인물로 천재이며 철학자이고 이론적 사색가’로 대담한 홈즈마저 공포에 떨게 만든 유일한 인물이었지요. 도일은 홈즈 시리즈를 마무리할 생각이었는지 이런 무시무시한 강적을 만들어 낸 후 단편 <최후의 사건>에서 홈즈와 모리어티 교수가 스위스의 폭포에서 떨어져 죽는 것으로 끝맺었는데, 결국은 팬들의 항의로 홈즈를 다시 살려낸 것은 유명한 이야기입니다.

'범죄의 나폴레옹' 모리어티 교수


모리어티 교수의 모델이 된 실존 인물이 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모리어티의 이름은 19세기 말의 그저 그런 범죄자였던 조지 모리어티(George Moriarty)에서 따 온 것으로 보이며, 인물상 자체는 미국의 전설적인 괴도 애덤 워스(Adam Worth)라는 것입니다. 독일계 유태인 애덤 워스는 뉴욕의 전설적인 금고 털이이자 은행 강도로 그가 저지른 범죄만 해도 5만3천여 건에 달합니다. 런던 경찰국의 로버트 앤더슨 경은 그의 솜씨에 경탄한 나머지 ‘범죄의 나폴레옹’이란 별명을 붙일 정도였습니다.

현실 세계의 '범죄의 나폴레옹' 애덤 워스


그는 1902년 사망하는데, 유명한 핑커튼 탐정 사무소의 윌리엄 핑커튼은 그의 죽음에 대해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지적인 사나이들의 범죄는 그가 죽음으로써 끝났다. 이제 미국에는 거물 도둑이나 위조범은 더 이상 없다.” 그러나 워스는 지하 세계를 지배하거나 살인과 관련된 적도 없었으며, 실제 교수는커녕 그만큼의 지성을 갖추지 못했던 점에서 과연 모리어티 교수의 모델일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G.K.체스터튼의 브라운 신부 시리즈에 등장하는 프랑스인 플랑보는 거구에 대담무쌍한 성격으로 교묘하게 짜여진 범죄를 저질러 왔습니다. 다른 집 앞에 놓인 우유병을 자신의 고객 집 앞으로 옮겨놓는 방법으로 젖소 한 마리 없이 우유회사를 경영했으며, 가짜 우체통을 만들어 우편환을 가로챌 궁리를 하는 등 기발하고 장난스러운 일을 벌였다. 플랑보는 브라운 신부와 처음 만난 <푸른 십자가>(1911) 사건 이후 여러 차례 신부와 마주치며 개심해 사립탐정이 되어 신부의 조수 겸 경호원 역할까지 하게 됩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금세기 최고의 지능적인 괴도였던 플랑보우가 사립탐정이 된 후에는 그냥 힘만 좋은 거한이 되어 두뇌는 거의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데, 너무 똑똑한 신부와 함께 하는 바람에 그렇게 된 것일까요?

신부로 변장한 플랑보(왼쪽) - 영화 '브라운 신부'에서


<레드 드래건>, <양들의 침묵>, <한니발>로 이어지는 토머스 해리스의 사이코 스릴러 시리즈는 유능한 수사관 윌 그레이엄과 클라리스 스탈링, 그리고 연쇄살인범인 ‘붉은 용(Red Dragon)’ 프랜시스 달러하이드(Francis Dollarhide)와 ‘버펄로 빌(Buffalo Bill)’ 제임 검(Jame Gumb) 등 인상적 인물이 등장하지만 정작 형무소에 갇혀 있으면서 작품 주변부를 맴돌던 한니발 렉터가 가장 유명해 이 시리즈는 <한니발> 3부작이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습니다. 

한니발 렉터 - 영화 '양들의 침묵'에서


악당들은 종종 주인공이 되기도 합니다.

19세기 말, E.W.호넝은 A.J.래플즈라는 인물을 주인공으로 한 작품들을 썼습니다. 래플즈는 유명한 신사인 한편 ‘아마추어’ 금고털이라는 부업을 가진 사나이로, 사람을 다치거나 하는 일 없이 주로 보석을 훔쳤습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이런 범죄자를 주인공으로 삼은 작가 호넝은 사회정의의 수호자 홈즈의 작가인 코난 도일의 처남이었습니다. 영국 요크셔 출신의 추리작가인 호넝은 약한 시력과 건강 때문에 고생하다가 오스트레일리아로 이주해 건강을 회복한 후 영국으로 돌아와 코난 도일의 여동생인 콘스턴스 도일과 결혼하고 코난 도일과 가까운 사이가 되었습니다. 래플즈는 프랑스의 괴도 뤼팽의 선배라고도 할 수 있겠지요.

래플즈 이래 가장 유명한 인물은 역시 모리스 르블랑이 창조한 아르센 뤼팽이겠지요? 홈즈가 명탐정의 대명사라고 하면 뤼팽은 도둑의 대명사라고 할 만큼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주인공입니다. 장 폴 사르트르가 “암흑가의 시라노(Cyrano)”라 일컬은 이 괴도 신사는 강인하고 배짱 좋으며 머리까지 뛰어나 삼엄한 경비를 뚫고 물건을 훔치는 것은 식은 죽 먹기처럼 해치우는 놀라운 사나이입니다. 가끔 탐정 노릇을 할 때도 있는데 워낙 범죄에 대해 달통한 덕택으로 웬만한 악당들을 가지고 놀다시피 합니다.

래플즈나 뤼팽은 정의의 편에도 종종 서는데 반해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악당으로만 남는 진짜 ‘나쁜 녀석’들도 있습니다. 묘하게도 프랑스인들은 반(反)영웅을 좋아하는 것인지 주인공으로 등장한 악당들의 숫자가 만만치 않았습니다. 뤼팽보다 약간 늦게 등장한 팡토마스(Fantômas - 프랑스 이름이지만 뒤의 ‘s’ 발음을 붙인다는군요)는 그런 대표적 인물입니다. 마르셀 알랭과 피에르 수베스트르의 작품에 등장하는 팡토마스는 ‘현대의 메피스토펠레스’ 또는 ‘공포의 대왕’이라는 별명이 붙었으며, 그의 목표는 ‘사람들을 공포로 떨게 만드는 일을 한다’는 것입니다. 돈을 좋아하긴 했지만 범죄자로서의 자신의 직업을 더욱 숭배한 그는 모든 종류의 사회규범을 무시하면서 범죄를 저지르려 하였으며, 항상 더욱 더 도전적이며 끔찍하고 황당무계한 새로운 범죄를 저지르려 하였습니다.

악당 팡토마스(가운데)


프랑스에서 오랫동안 생활한 여성 작가 패트리셔 하이스미스도 프랑스의 분위기에 젖은 탓인지 악당을 주인공으로 한 시리즈를 썼습니다. 그녀의 작품에 등장하는 톰 리플리는 강도도 아니고 범죄조직의 우두머리도 아니지만 자신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 사람 죽이는 일을 망설이지 않는 사악한 인물입니다.

현대 미국을 대표하는 작가인 도널드 웨스트레이크와 로렌스 블록은 각각 두 사람의 대표적 악당 주인공으로 인기를 얻었습니다. 웨스트레이크는 살벌한 악당 파커 시리즈와 운수 나쁜 도둑 도트문더 시리즈, 블록은 서점 주인이자 도둑인 버니 로덴바와 우울한 살인청부업자 켈러를 주인공으로 삼고 있는데, 이들은 작가의 정의파 주인공들보다 오히려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아쉽게도 번역된 작품이 <뉴욕을 털어라> 하나뿐이로군요.

운수 나쁜 도둑 일당을 이끄는 운수 나쁜 도둑 도트문더(맨 왼쪽, 로버트 레드퍼드).


그러나 추리소설이 범죄소설로 변해가는 현재 상황에서 이제는 100% 정의의 주인공은 존재할 수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또 다른 미국의 대표적 추리작가 엘모어 레너드의 작품에서는 등장인물들을 명쾌하게 선악으로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마지막 모험(Rum Punch)>, <악어의 심판(Maximum Bob)> 등의 작품에는 약간 악한 사람, 많이 악한 사람이 등장하며 착하기만 한 사람의 역할은 거의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어쩌면 이러한 현실적인 면이 현대의 독자들을 끌어당기는 매력이 아닌가 싶군요. (: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추리닝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평시민 2011.08.17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도진기 작가님의 <정신자살>에 나오는 이탁오 박사를 보니 한국판 조커(배트맨에 나오는)가 따로 없더군요, 막판에 이탁오 박사의 광기가 좀 더 강렬하게 표현되었다면 더 좋았겠지만요, 한국 추리소설에도 매력적인 악당이 많이 나오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