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리동 라운지

[잡담] 12월 말의 어느날


어느새 12월 말.

겨울 느낌 물씬 나는 쌀쌀한 날입니다.

작년에는 눈이 제법 많이 왔는데, 올해는 그렇지 않아 뭔가 허전한 것 같기도 하네요.

요맘때가 되면 별별 생각이 다 들곤 합니다.

주변에 도서관이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람은 언제쯤 이루어질까요?

이 멋진 트리는 지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 대학 리처드 A.글리슨 도서관에 세워진 것이랍니다.


네, 크리스마스 이브입니다.

크리스마스를 배경으로 하는 추리소설은 무척 많습니다. 

그중에서 하나 꼽자면… 아날두르 인두리다손의 <목소리>를 추천합니다.

사시사철 겨울일 것 같은 북유럽의 조용한 나라 아이슬란드. 그곳의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사건이 벌어집니다.

서글프면서도 마음이 훈훈해지는 가족의 이야기이도 하죠.


(사실 이 작품의 전작인 <저주받은 피>와 <무덤의 침묵>을 먼저 읽으신 다음에 보신다면 더 좋겠습니다만)


아날두르 인두리다손. 다음 작품도 빨리 번역 소개되었으면…


다만 오늘 꼭 읽으실 필요는 없습니다.

잠시라도 추리소설이라는 어둠의 세계에서 빠져 나와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


Merry Christm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