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내성

추리소설의 삽화 ③ 김내성과 김영주 김영주(金榮注. 1919- 1998)는 앞에 언급했던 두 화가들과는 약간 다른 작품에 참여했습니다. 김내성이 추리소설을 떠나 순문학을 추구하던 시절 작품의 삽화를 맡은 것이죠. 그래서인지 삽화의 분위기도 사뭇 다릅니다. 예를 들면 경향신문에 연재되었던 「애인(愛人)」입니다. 또 사실상의 유작이었던 「실락원의 별」(역시 경향신문 연재)도 삽화를 맡았습니다. 그리고 그의 마지막 추리소설이었던 「사상의 장미」에서도 함께 했습니다. 이 작품은 원래 잡지 '신시대' 창간호인 1953년 5월부터 연재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잡지의 폐간으로 인하여 3회만에 중단되었다가 약 1년 후인 1954년 8월부터 잡지 '신태양'을 통해 다시 시작하여 1956년 9월 완성됩니다. 김영주는 처음 연재할 때 삽화를 맡았으며 다시 연.. 더보기
추리소설의 삽화 ② 김내성과 김용환 김용환(金龍煥, 1912~1998)이란 이름은 삽화가보다 만화가로 훨씬 유명합니다. 한국 만화의 선구자로서 만화가협회 초대회장을 역임했고, 문화체육부 주관 한국만화대상 공로상 등을 수상한 경력이 있으며, 그 무엇보다도 '코주부'라는 만화로 잘 알려져 있지요. 해방 전 일본에서 미술공부를 하다가 20대의 나이에 삽화작가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해방 후에는 신문에 시사만화를 그리는 등 다양한 방면으로 활약했습니다. 김내성과의 첫 인연이 정확히 어떤 작품인지는 확인할 수는 없었습니다만, 실제로는 모험소설이지만 '본격 탐정소설'이라고 소개된 김내성의 번안작품이 있습니다. '아리랑' 창간호부터 연재한「붉은 나비」라는 작품인데, 오르치의 「빨강 별꽃」을 번안한 것이죠. 이 작품의 삽화를 김용환이 맡았고, 이후 '아리.. 더보기
추리소설의 삽화 ① 김내성과 정현웅 요즘은 추리소설에서 삽화를 보기 힘들어졌습니다.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요. 대개 삽화는 단행본보다는 잡지나 신문 등에 연재할 때 실리는데, 그런 연재 지면 자체가 줄어들었다는 점이 첫 번째 이유이겠고, 두 번째로는 아마도 비용 절감 측면, 즉 요즘 같은 불경기에 작가의 원고료 이외에 화가의 삽화 비용까지 들이는 것은 부담스럽기 때문일 것입니다. 좋은 삽화는 비용이 많이 들겠고, 반대로 그저 그런 삽화는 작품 분위기까지 깎아먹을 수 있으니 양날의 칼 같은 존재이긴 합니다. 한국 추리소설의 역사를 조사하다 보니 신문과 잡지 등을 많이 찾게 되는데, 추리소설이 잡지에 실리던 식민지 시기부터 스포츠 신문에 연재되던 1990년대까지 반세기 넘는 동안의 자료에서 꽤 많은 삽화를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 삽화들.. 더보기
[일본추리소설사전]과 [김내성탐정소설선] 6월이 저물어가면서… 벌써 올해의 반이 지나갔네요. 지난 반 년 동안 여러가지로 바쁘다는 핑계로 한참동안 방치해서 민망합니다. 거창하지 않더라도 조금씩 손을 대야 하는데… 지난주 우편으로 두 권의 책을 받았습니다. 함께 놓고 보면 어쩐지 묘하고 좀 대조적인 것이, 하나는 한글로 된 , 다른 하나는 일본어로 출간된 입니다. 물론 두 권의 기획은 전혀 관계가 없고 유일한 공통점이라면 제가 약간씩 관계했다는 점입니다 ^^ 월요일에 받은 은 제목 그대로 ‘사전’입니다. 일본 추리소설과 관련된 항목, 즉 작가와 작품, 탐정, 단체, 용어 등을 사전 형식으로 정리한 책이지요. 2012년 말쯤 고려대일본연구소에서 처음 이야기가 나온 이래 약 1년 이상 걸려서 출간되었습니다. 후반부에는 각종 수상작 목록과 주요 문헌 .. 더보기
방정환도 추리소설을 썼다는데… 방정환도 추리소설을 썼다는데… - 한국추리소설 102년 약사 바야흐로 동학이 곳곳을 평정한 때, 나주 군수의 아들 김 주사는 길을 가다가 ‘비밀개탁’이라고 쓰인 편지를 바람 때문에 잃어버린다. 대수롭잖게 여기고 일본 상고선을 타고 인천에 도착, 서울로 이동하던 중 돈가방이 사라졌음을 깨닫는데…. 그리하여 기찰 잘하기로 유명한 정순검에게 사건을 의뢰하니…. 1908년 이해조가 제국신문에 연재한 한국 최초의 추리소설 은 이렇게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최초’ 논쟁이 몇 차례 있었으나 우연이 아닌 증거와 추리를 이용해 사건을 풀어나가고, 별순검이라는 탐정 역이 등장해 범죄를 해결한다는 점에서 추리소설 구조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물론 고대부터 시작된 송사소설이나 공안소설도 범죄 해결을 다루고 있지만 확실히.. 더보기
테마로 읽는 미스터리 <6> 색깔 범죄와 죽음의 빛깔 '백(白)’자에서 나는 고결(高潔) 내지 고상(高尙)을 연상하는 동시에, 아니 그보다 먼저 그 어떤 병적 환영을 뇌리에 그릴 수 있으며 그리고 거기에 한층 더 강렬한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 - 수필 , 김내성 우리나라에서 색깔에 대해 논한다는 것은 굉장히 조심스러운 일이었습니다. 요즘이야 한국 축구팀이나 응원단에 ‘붉은 악마’라는 별명이 붙어 있지만, 최소한 70년대까지만 해도 국가대표 유니폼은 대개 푸른 색 계통이었지 붉은 색은 잘 쓰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굳이 설명이 필요하겠습니까만 붉은 색은 빨갱이, 즉 공산당의 색깔이었기 때문이지요. 사실 ‘색깔론’이라는 단어 자체는 미술 관련 주제를 벗어나게 되면 논쟁을 의미하게 되어버립니다. 이념 싸움이 되기도 하고, 자칫하면 ‘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