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널드 녹스

테마로 읽는 미스터리 <17> 성직자 탐정 징벌 대신 구원을 마음속에 있는 악을 전혀 인정하지 않으면 결코 성인이 될 수 없어 - 캐드펠 수도사 (1980) - 엘리스 피터스 범죄자가 밝혀지고 체포되는 것 - 이것은 대부분의 추리소설의 마무리단계에 나오는 장면입니다(물론 악당이 주인공으로 등장해 유유히 달아나는 작품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파격적인 결말을 가진 작품은 추리소설 전체의 비율에서 살펴볼 때 무시해도 괜찮을 정도일 것입니다). 그러면 그 악당들은 어떻게 죄의 대가를 치를까요? 1841년 포우가 발표한 에서 두 여인을 끔찍하게 살해한 범인은 정식 재판을 받지 않았고, 또 그 이후 드물게 저항하다가 처절한 최후를 맞이하는 범죄자도 종종 있었지만 대부분 경찰에게 체포되었으니 아마 법정에 나가 재판받게 될 것입니다. 그런데 범죄자들을 쫓는.. 더보기
테마로 읽는 미스터리 <12> 동양사람 지혜로운, 혹은 사악한 이방인 “사슴이 호랑이와 놀아서는 안 됩니다.” - 찰리 챈 (1930) - 얼 데어 비거스 20세기 초반의 영․미 추리소설에는 '사악한 동양인(Oriental Sinister)' 또는 '황화(黃禍 Yellow Peril)'로 일컬어지는 동양계 악당이 적지 않게 등장했습니다. 자신들의 소설이 좀 더 이국적으로 보이고 또한 배경의 분위기를 더욱 신비스럽게 과장하기 위해서였지요. 당시까지 아시아의 대표적인 국가였던 중국인은 신비한 존재로 여겨졌기 때문에 영국 작가 로널드 녹스는 라는 규칙을 공표하면서 그중 다섯번째 항목으로 “중국인을 중요한 인물로 등장시켜서는 안 된다”는 항목을 포함시킬 정도였습니다. 이것은 서양인과 다른 외모의 중국인 심리를 쉽게 파악하지 못하는 데다 그들에게 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