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튜 스커더

[해외소식] 리암 니슨이 매튜 스커더로 로렌스 블록의 1992년 작품 의 영화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 작품은 과거 뉴욕의 민완형사였으나 지금은 알콜 중독으로 반쯤 폐인이 되어버린 사립탐정 매튜 스커더가 등장하는 시리즈 중 열 번째 작품으로, 황금가지에서 번역판이 나와 있습니다. 리암 니슨이 주연인 매튜 스커더 역을 맡으며, 스콧 프랭크가 각색 및 감독을 맡아 2013년 2월부터 제작에 들어간다고 하는군요. 매튜 스커더 시리즈의 영화화는 이번이 두 번째로, 1986년에 (1982)이 제작되었는데, 제프 브릿지스가 매튜 스커더 역으로 출연했습니다. 원작 역시 번역되어 있으며, 영화는 비디오로 출시되었지만 DVD로는 나오지 않은 것 같네요. (제프 브릿지스는 1949년생, 리엄 니슨은 1952년생입니다. 3살 차이입니다만, 37살과 61살에 같.. 더보기
테마로 읽는 미스터리 <19> 술 마시는 사람 애주가, 주정뱅이, 알코올 중독자 세상에는 앞을 예측할 수 없는 경우가 두 가지 있다. 하나는 남자가 처음으로 술을 마셨을 때, 다른 하나는 여자가 마지막 한 잔을 마셨을 때이다. - (1908) O.헨리 술. 술자리는 친구, 동료, 혹은 명절날 가족들과 함께 하는 즐거운 자리일 수도 있겠지만 술을 못 마시는 사람에게는 그런 자리가 괴롭기만 하죠. 또 음주가 지나치면 좋지 못한 일(따로 더 설명할 필요가 있을까요?)이 생길 때도 많습니다. 이렇게 술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지만 괴로움을 선사하기도 합니다. 문학적 측면에서 보면 술은 매우 쓸모 있는 소도구로, 웬만한 작가라면 음주 취향만으로 등장인물의 사회적 지위와 배경을 쉽게(혹은 상투적으로) 묘사할 수 있을 겁니다. 이를테면 와인을 즐기는 도시적인 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