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삽화

추리소설의 삽화 ③ 김내성과 김영주 김영주(金榮注. 1919- 1998)는 앞에 언급했던 두 화가들과는 약간 다른 작품에 참여했습니다. 김내성이 추리소설을 떠나 순문학을 추구하던 시절 작품의 삽화를 맡은 것이죠. 그래서인지 삽화의 분위기도 사뭇 다릅니다. 예를 들면 경향신문에 연재되었던 「애인(愛人)」입니다. 또 사실상의 유작이었던 「실락원의 별」(역시 경향신문 연재)도 삽화를 맡았습니다. 그리고 그의 마지막 추리소설이었던 「사상의 장미」에서도 함께 했습니다. 이 작품은 원래 잡지 '신시대' 창간호인 1953년 5월부터 연재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잡지의 폐간으로 인하여 3회만에 중단되었다가 약 1년 후인 1954년 8월부터 잡지 '신태양'을 통해 다시 시작하여 1956년 9월 완성됩니다. 김영주는 처음 연재할 때 삽화를 맡았으며 다시 연.. 더보기
추리소설의 삽화 ② 김내성과 김용환 김용환(金龍煥, 1912~1998)이란 이름은 삽화가보다 만화가로 훨씬 유명합니다. 한국 만화의 선구자로서 만화가협회 초대회장을 역임했고, 문화체육부 주관 한국만화대상 공로상 등을 수상한 경력이 있으며, 그 무엇보다도 '코주부'라는 만화로 잘 알려져 있지요. 해방 전 일본에서 미술공부를 하다가 20대의 나이에 삽화작가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해방 후에는 신문에 시사만화를 그리는 등 다양한 방면으로 활약했습니다. 김내성과의 첫 인연이 정확히 어떤 작품인지는 확인할 수는 없었습니다만, 실제로는 모험소설이지만 '본격 탐정소설'이라고 소개된 김내성의 번안작품이 있습니다. '아리랑' 창간호부터 연재한「붉은 나비」라는 작품인데, 오르치의 「빨강 별꽃」을 번안한 것이죠. 이 작품의 삽화를 김용환이 맡았고, 이후 '아리.. 더보기
추리소설의 삽화 ① 김내성과 정현웅 요즘은 추리소설에서 삽화를 보기 힘들어졌습니다.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요. 대개 삽화는 단행본보다는 잡지나 신문 등에 연재할 때 실리는데, 그런 연재 지면 자체가 줄어들었다는 점이 첫 번째 이유이겠고, 두 번째로는 아마도 비용 절감 측면, 즉 요즘 같은 불경기에 작가의 원고료 이외에 화가의 삽화 비용까지 들이는 것은 부담스럽기 때문일 것입니다. 좋은 삽화는 비용이 많이 들겠고, 반대로 그저 그런 삽화는 작품 분위기까지 깎아먹을 수 있으니 양날의 칼 같은 존재이긴 합니다. 한국 추리소설의 역사를 조사하다 보니 신문과 잡지 등을 많이 찾게 되는데, 추리소설이 잡지에 실리던 식민지 시기부터 스포츠 신문에 연재되던 1990년대까지 반세기 넘는 동안의 자료에서 꽤 많은 삽화를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 삽화들.. 더보기